식량대란 맞은 튀니지 상황에 대해 알아봅시다


식량대란 맞은 튀니지 상황에 대해 알아보는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북아프리카 튀니지는 12년 전 반정부 민주화 시위인 아랍의 봄이 시작된 곳이자 거의 유일하게 민주화가 성공한 국가입니다. 하지만 요즘은 식량대란이 겹치며 시위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위의 그래프는 세계식량가격지수인데요. 지금이 아랍의 봄 때보다 더 높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랍의 봄은 2010년 12월 식량가격 급등이 기폭제가 되어 촉발되었습니다. 근데 지금이 당시보다 식량 상황이 더 안 좋습니다.

 

 

이렇다 보니 중동과 아프리카를 비롯한 지구촌 곳곳에서는 먹고살기 힘들다면서 폭동과 시위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2022년 4월 라마단을 기점으로 이라크, 이란, 레바논, 이집트 등에서 식량대란 관련 시위가 일어났습니다. 수단 등에서도 시위대가 연일 경찰과 충돌하고 있습니다. 아랍의 봄 당시와 많이 닮은 상황입니다.

 

튀니지 또한 식량대란과 물가상승을 견디지 못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튀니지는 현재 IMF와 협상 중입니다. IMF와 경제개혁안을 두고 정부와 노조가 맞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위의 사진은 튀니지 최대 노조가 시위하는 모습입니다.

여기다 정치적으로도 혼란스러운데요. 대통령이 의회를 해산하고 총리와 판사 등을 해임하는 등 정치적으로 불안한 상황입니다. 많은 튀니지 국민은 변화를 간절히 원하고 있습니다. 또 튀니지 대통령에 대한 독재 우려 메시지도 나오고 있는데요. 튀니지 국민은 대통령을 지지하는 입장입니다.

 

 

위의 장소가 튀니지에서 아랍의 봄 시위가 시작된 곳인데요. 채소 상인 부아지지가 2010년 말 분신한 곳입니다. 저 사건 때문에 아랍의 봄이 시작되었습니다. 부아지지는 취업이 안 돼서 힘들어하다가 수레를 끌며 노점상을 했는데요. 그마저도 경찰이 횡포를 부리고, 구타하며, 뇌물을 요구하는 등의 방식으로 괴롭혔습니다. 그렇다가 결국 분신자살을 저기서 한 것입니다. 그 이후 아랍의 봄이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아랍의 봄 이후 서민들의 삶은 더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더군다나 요즘은 코로나 19와 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에 식량대란까지 일어난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한 조사에 의하면 현재 튀니지 국민의 41%는 아랍의 봄 혁명을 후회하고 있다(2020년 12월 조사)는 조사가 있습니다.

 

혁명 이후 10여 년 현재 실업률은 더 높아지고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더 팍팍해졌습니다. 가난한 사람은 더 가난해지고, 부유한 사람은 더 부유해졌다고 합니다.

 

튀니지는 밀로 만든 빵을 주식으로 하는데요. 밀의 70% 이상을 수입하는데 그 70% 중 절반이 우크라이나산입니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최근 튀니지의 밀가루 가격은 14년 만에 최고치입니다.

 

또 튀니지는 40만 명 이상이 관광 분야에 종사하고, 관광산업의 비중이 높은 나라인데요. 튀니지를 관광하러 온 사람들 대부분이 바로 러시아인, 우크라이나인입니다. 그래서 요즘에는 관광 수입 적으로도 힘든 상황입니다.

 

지난주에는 식량대란 시위로 인해 공항과 물류가 모두 마비되기도 했습니다.

 

아즈미 누리미 전 튀니지 의원은 상황이 복잡해졌고, 국가가 파산을 신청하기 직전이라고 합니다.

 

튀니지의 강점은 지리적인 것에 있는데요. 밑에는 아프리카가 있으면서 비행기를 타면 모든 유럽 국가를 1시간 안에 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유럽과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기능을 하며 국제 행사를 많이 개최하기도 합니다.

 

인플레이션 장기화로 식량대란이 펼쳐지고 있는 지금 10여 년 전 아랍의 봄 같은 혁명이 어느 때 폭발하는지 중요한 교훈을 주고 있습니다. 아랍의 봄은 빵의 혁명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현재 식량대란은 튀니지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파키스탄, 에콰도르 등 많은 나라가 식량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글로벌 경제난의 주원인은 우크라이나 전쟁입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항구들을 모두 봉쇄하고 있는데요. 그래서 푸틴이 식량을 무기화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또 푸틴은 이런 세계적인 식량대란의 원인은 서방국가에 있다면서 책임 떠넘기기를 하고 있습니다.

 

이상 식량대란 맞은 튀니지 상황에 대해 알아보는 포스팅을 하였습니다. 한국도 민주화가 쉽게 되지 않았습니다. 혁명에 성공하면 누군가 독재로 뺏어가고, 다시 혁명에 성공하면 또다시 누군가 독재로 뺏어가는 사건들이 있었는데요. 그렇게 포기하지 않고 계속 노력하여 겨우 성공한 것입니다. 튀니지도 민주화에 완전히 성공하고 경제난도 풀리면 좋겠습니다. 파이팅!!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