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로마톨라이트 에 대해 알아봅시다

스트로마톨라이트 는 바하마에도 있습니다. 바하마는 조류가 굉장히 빨라 스트로마톨라이트 에 해초나 산호 가 기생하여 자랄 수 없어 스트로마톨라이트 가 살 수 있습니다. 스트로마톨라이트 는 그냥 바위처럼 생겼지만 유기체입니다. 스트로마톨라이트 는 지구 역사에서 가장 오래된 유기체 중 하나입니다. 살아있는 것입니다.

 

 

위의 사진은 스트로마톨라이트 모습입니다. 바위처럼 생겼습니다.

스트로마톨라이트는 바위처럼 생긴 표면 바로 밑에 박테리아가 얇게 깔려있습니다. 이런 미생물이 수천년동안 진흙과 모래층에 쾌쾌히 축적되어 높게는 2.5m에 달하는 규모로 자랍니다. 현재는 살아서 활동하는 스트로마톨라이트 가 희귀합니다.

 

 

원시 지구에는 해초나 산호 따위가 없기 때문에 스트로마톨라이트 가 번성할 수 있었습니다. 많은 지역에 지구 역사를 통틀어 80%는 스트로마톨라이트 가 제왕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스트로마톨라이트 중 제일 오래된 화석은 35억 년 정도 됩니다. 30억 년 전 원시 지구는 대륙이 없이 수백 개의 작은 화산섬만이 존재했습니다. 화산은 이산화탄소를 대량으로 배출하고 이산화황이나 비소 같은 독성물질도 뿜어냈습니다.

 

스트로마톨라이트 미생물은 이런 독성물질을 활용해서 살고, 산소를 내뿜었습니다. 스트로마톨라이트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산소를 내뿜는 광합성을 하였습니다. 수십억년동안 스트로마톨라이트 박테리아가 엄청난 양의 산소를 배출하여 현재의 대기처럼 생명체가 산소를 이용해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줬습니다.

 

 

스트로마톨라이트 은 주로 석회암으로 구성된 층 모양의 침전물입니다. 미생물 중 주로 시아노박테리아 군락이 광합성을 하면서 서식하다 죽은 뒤 퇴적물과 함께 뒤섞여 층형태로 만들어집니다. 이 침전물은 일반적으로 평형하거나, 돔 모양, 또는 작은 언덕 모양 등으로 서식 환경에 따라 퇴적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층이 다를 수 있습니다.

 

스트로마톨라이트 는 지구 최초의 생명체인데요 스트로마톨라이트 덕분에 지구에 산소가 생기고, 생명체들이 살 수 있는 대기환경이 만들어진 것입니다. 스트로마톨라이트 는 남조류 시아노박테리아가 모여 생긴 원시 생명체인데요 광합성을 하여 산소를 내뿜었습니다

 

이상 스트로마톨라이트 에 대해 간단히 살펴보는 자리를 갖았습니다. 산소를 많이 내뿜은 스트로마톨라이트 가 고맙네요. 요즘 미세먼지 때문에 대기환경이 안 좋은데요 나무라도 부지런히 심어 대응을 해야겠습니다. 행복하세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