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도시 미국 아르코산티를 소개합니다

생태도시 미국 아르코산티를 소개하는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세계 곳곳에서 이상기후 현상이 나타나 전 세계인들의 기후변화가 관심이 생기고 있는데요. 친환경 생태도시 인 아르코산티는 애리조나주 사막에 있습니다. 저 지역은 다 사막인데 아르코산티 마을 지역만 풀들과 나무들이 자랍니다

 

 

위의 사진은 생태도시 아르코산티 모습입니다.

생태도시 아르코산티 는 세계 최초의 생태 환경 도시라고 하고 있습니다. 생태도시 아르코산티 의 아침은 일찍 시작합니다. 아침이 되자마자 거푸집에 쇳물을 붓는 작업을 합니다. 종을 만들어 파는 일을 주업으로 하시는 분도 계십니다.

 

 

생태도시 아르코산티 의 총면적은 여의도 면적의 1/50 크기입니다. 4층짜리 방문객 센터에 집과, 사무실, 주물공장들이 오밀조밀하게 모여있습니다.

 

생태도시 아르코산티는 주거와 작업공간이 혼합된 건축물로 되어있습니다. 단순히 자연친화적 건축물이 아니라 땅과 자원을 최대한 아껴 쓰기 위해 설계되어 있습니다.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동과, 수영장, 멋진 공연장들이 2~3분거리에 있습니다. 그래서 미국인들의 필수품인 자동차가 필요 없습니다.

 

이탈리아 출신의 건축가인 파울로 솔레리 씨가 1970년에 사막 한가운데에서 실험 도시 착공을 하였습니다. 독특한 디자인의 건축물들은 자연 생태 환경을 최대한 이용하게 설계되었습니다.

 

공기흐름과 태양 움직임을 감안해 천장을 설계해, 낮에도 에어컨이 필요없습니다. 흙으로 만든 건물의 방 안도 커다란 창과 공기 통로로 자동 온도 조절이 됩니다.

 

개구멍 같이 생긴 방 하단의 문을 열면 옆에 있는 온실의 따뜻한 온도가 방에 전해져 그것으로 난방기 없이 겨울을 나을 수 있습니다.

 

 

현재 70여명이 생태도시 아르코산티의 주민입니다. 주민들은 일터에서 퇴근하면 가족이 되고, 취미와 고민을 공유하는 친구가 됩니다. 주민들은 매주 한 번씩 모여 도시 운영과 개발계획을 공유하고, 환경문제도 논의합니다.

 

생태도시 아르코산티 주민들은 자급자족 생활을 목표로 해서 살고 있습니다. 건물 곳곳을 이루고 있는 조형물 판매 수익과 강습 수강료가 주요 수입원입니다.

 

금속을 이용해 꽃을 만드는 등의 금속공예 수강료는 3일에 50만원정도입니다. 각종 공예 교실과 생태도시 아르코산티를 3달 넘게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있습니다. 이렇게 실습생들과 아르코산티 주민들이 힘을 합쳐 마을이 운영되고 발전되고 있습니다.

 

관광수입도 생태도시 아르코산티의 주 수입원인데요. 하루 평균 2~3백 명의 관광객이 숙박하며 체험을 합니다.

 

사막 건너편 풍요로운 사회를 마다하고, 고생을 사서 하는 아르코산티 주민들을 전 세계는 주시하고 있습니다.

 

덜쓰면서 더 많은 효과를 거두는 효율성 높은 도시, 사람들은 생태도시 아르코산티가 환경오염으로 황폐화가 되는 현대 사회에 오아시스가 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이상 생태도시 아르코산티에 대해 알아보는 포스팅을 하였습니다. 매력적인 도시입니다. 저기서 몇 년간 살아보는것도 괜찮으리라 생각됩니다. 행복하세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