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역사유적지구에 대해 알아봅시다

백제역사유적지구에 대해 알아보는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백제역사유적지구는 2015년 유네스코세계

문화유산에 등재되었는데요.

공주시와 부여군, 익산시에 분포하는 삼국시대에

백제의 역사 유적들입니다.

학생들 수학여행 코스로 맨날 경주만 갈 것이

아니라 공주시나 부여군, 익산시에도 한번씩

가보아 관광을 해보는 것도 괜찮을 듯합니다.

 


위의 사진은 백제역사유적지에 포함된 문화

유산들입니다. 백제는 어쩌다 저렇게 3군데의

마을에 중요한 역사 유적을 남기게 되었는지

보겠습니다.

 


백제의 원래수도는 한성이었습니다. 오늘날의 서울

인데요. 475년 고구려의 장수왕은 남하정책으로

백제의 한성으로 쳐들 가게 됩니다.



그래서 백제는 한성을 빼앗기고 임시방편으로

공주(당시이름 웅진)로 수도를 옮기게 됩니다.

당시 백제왕인 개로왕도 고구려에게 죽고 왕자들도

몰살당했다고 합니다.

고구려침공으로만 수도를 옮긴 것은 아니고 내부

분열도 있어서 천도를 했습니다.

 


위에 보이시는 것이 백제왕들의 계보인데요.

개로왕이 죽은 후로 그 다음 왕인 문주왕이 공주로

천도를 합니다.

그래서 백제역사유적지구가 공주에 만들어지게

됩니다.

 


공주는 북쪽으로 금강이 흐르고 동쪽으로 계룡산이

막고 있어 고구려와 신라 양쪽으로부터

방어하기 좋은 곳이었습니다.

 


공주에는 공산성이 있는데요. 공주를 방어하기 위해

만들어진 산성입니다. 웅진성으로도 불렸습니다.

나중에 조선시대에 인조도 이괄의 난 때 저 공산성에

숨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 유명한 무령왕릉도 공주에 있습니다.

무령왕은 전쟁에서 고구려를 많이 격파하며

잃어버렸던 영토를 많이 회복했습니다.

그리고 전쟁과 기근으로부터 국민들을 돕기

위해 수리시설을 확중하는등의 업적을 남겼습니다.

 


무령왕릉은 동아시아를 통틀어 축조시기, 구조, 부장품,

장례절차까지 정확히 기록되어 있는 고대 왕릉입니다.

일제 강점기도 무사히 넘기고 대한민국일 때(1971)

발견되었습니다.

직접 들어가지는 못하고 옆에 모형으로 비슷하게

만들어놨다고 하네요.

무령왕릉의 부장품이나 관같은것들은 외국 것들을

재료로 많이 만들었습니다. 외국들과 교류가

활발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무령왕의 다음왕은 성왕은 수도를 부여(=사비)로 천도

하게 됩니다.

공주는 전쟁 중에 방어를 목적으로 갑자기 정한 곳이라

수도로 적합하지 않아 제대로 백제 부흥을 하기 위해

부여로 천도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백제역사유적지가 될 수 있도록 문화유산들이

사비에 생기게 됩니다.

 


사비는 바둑판식 모양의 계획도시가 됩니다.

서해로 연결되는 수운(물길)이 확보되고 육지로도

해외에 뻗어나갈 수 있습니다.

 


부여에 있는 백제역사유적지들은 위의 사진에

보이시는 것들입니다.

 


저 지역에서 발견된 유명한 역사 문화유산은

금동대향로라는 것이 있는데요.

위의 사진처럼 생긴 것입니다.

서울국립박물관에 있는 것은 모형이고

부여박물관에 있는 것이 진품이라고 합니다.

 


당시 백제는 중국과 일본하고만 교역을 한 것이

아니라 위에 보이시는 동아시아의 많은 나라들과

교류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금동대향로의 조각에는 악어도 있고 코끼리도 있고

이국적인 것들이 있습니다.

 


백제는 성왕시기에 신라와 손잡고 고구려를 공격하여

한강하류를 회복하게 됩니다.

그러나 신라의 배신으로 성왕은 죽게 되고 한강하류도

빼앗기게 됩니다.

 


그 후 무왕이 왕위에 오르며 익산을 제2의 수도로

건설하게 됩니다.

이럼으로써 백제역사유적지구에 익산이 포함될 수

있도록 문화재들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백제 무왕은 그 유명한 서동요의 주인공입니다.

서동요를 퍼트려 신라의 절세미녀 선화공주와

인연을 만듭니다.

 


당시 사비(부여)와 익산은 2개의 왕조로써

같이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무왕이 익산을 선택한 이유는 무왕이

익산출신이라는 설이 있고요

익산이 입지적으로 이점이 있고 남쪽에 있으며

해로도 확보할 수 있는 지역이었습니다.

 


익산은 남북으로 분할되어 있는데요.

남쪽에는 왕궁이나 정전이 있고 북쪽에는

조경시설이 있습니다.

 


그리고 익산에는 미륵사지석탑(국보11)이 있습니다.

미륵사지석탑은 목탑에서 석탑으로 넘어가는

중간과정의 석탑으로 고대 석탑양식의 기원을

알 수 있는 자료입니다.

우리나라 석탑중 탑수준으로 오래된 탑입니다.

 


저기가 의자왕과 3천궁녀가 떨어졌다는 낙화암인데요.

실제로 가보면 3백 명 줄 서 있기도 힘들다고 합니다.

3천궁녀는 실제로 그런 것은 아니고

아마 그 당시의 비통함을 표현한 말로

해석이 된다고 합니다.

 


저분은 일제 강점기 때 교사로 공주에 부임한

사람인데요. 저 사람이 교사로 재직하면서 백제

지역에 있던 문화재 1천점정도를 싹쓸이해서

일본에 가져갔는데 돌려받은 것은 기와 4

정도라고 합니다.

 

이상이에요

기회 되면 나들이 장소로 백제역사유적지를 방문

하면 괜찮을듯합니다.

 

행복하세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