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통일 의 과정 에 대해 알아봅시다

삼국통일 의 과정 에 대해 알아보는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삼국 중 제일 약체였던 신라가 삼국을 통일 하였습니다. 신라가 삼국통일 을 하는 바람에 단점으로는 드넓은 만주지역의 땅을 잃은 것입니다. 장점으로는 한민족이 하나라는 관념이 생기는 계기가 된 것입니다. 이런 삼국통일 의 과정 에 대해 간단히 살펴보겠습니다.

 


위의 그림은 통일신라 모습(위 그림)과 나당전쟁 상황도(아래 그림)입니다.

삼국통일 의 과정 1. 김춘추의 위기

642년 신라는 최고의 군사적 요충지인 대야성이 백제에 정복됩니다. 대야성은 신라 수도 경주 바로 옆에 있어 대야성이 정복됨으로써 백제는 신라 수도를 바로 공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당시 대야성주는 품석이란 분이고 그의 아내는 고타소라는 분이었는데요 고타소가 김춘추의 딸이고 품석이 사위인 것입니다. 대야성주는 그냥 진 것도 아니고 백제에 투항을 했다고 합니다. 그런 후 대야성주와 그의 아내는 백제에 의해 처형당하였습니다. 이런 사실로 인해 김춘추는 정치적으로 위기에 처합니다. 신라 주요세력들이 대야성 잃은 책임을 물을만한 책임자를 문책하자는 의견이 나오기 때문이었습니다.

 


삼국통일 의 과정 2. 김춘추 고구려로 가다.

이런 정치적위기를 극복하고자 김춘추는 고구려로 백제에 대항할 지원병을 요청하기 위해 가기로 합니다. 하지만 당시는 신라와 고구려가 사이가 안 좋을 때 이었습니다. 그래서 사신으로 갔다가 죽을 수도 있는 것을 알았는데요. 그래서 김유신과 같이 서로의 피를 마시며 맹세를 합니다. 김춘추가 고구려에 억류되면 김유신이 무력을 동원해 고구려로 그를 구해주러 오기로 약속한 것입니다. 실제로 김유신은 신라와 고구려 국경에 병사 1만 명을 대기시켜 놓고 있었습니다. 김춘추는 고구려로 가서 백제에 대항할 지원병을 요청하는데요. 협상은 안 되었고, 김춘추는 고구려에 억류 됩니다. 이때 김춘추가 미리 포섭해두었던 고구려 관리 선도해가 김춘추에게 별주부전 이야기를 하며 빠져나갈 수 있게 힌트를 줍니다. 거짓으로 고구려왕이 원하는 바를 들어준다고 하고 일단 도망가라는 거였습니다. 그래서 김춘추는 고구려왕이 원하는 대로 신라 영토 일부를 주겠다고 약속하고 도망칩니다. 고구려는 김춘추의 이런 말과, 국경에서 김유신이 병사 1만을 거느리며 대기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김춘추를 풀어줍니다.

 

삼국통일 의 과정 3. 김춘추 김유신 신라의 핵심세력이 되다

647년 신라의 상대등 비담이 반란을 일으킵니다. 상대등은 신라의 최고위층입니다. 당시 선덕여왕이 병세가 심해서 다음 왕으로 진덕여왕이 유력한 상황이었는데요 비담은 여왕을 2번은 모실 수 없다며 반란을 일으킨 것입니다. 이때 선덕여왕 편이 김춘추와 김유신이었습니다. 김춘추와 김유신은 상대등 비담을 성공적으로 진압하여 신라의 핵심세력이 됩니다. 진덕여왕은 647년 즉위합니다.

 

삼국통일 의 과정 4. 김춘추 당에 청병을 요청하러 가다.

김춘추는 먼저 왜에 백제를 막기 위한 청병을 요청하러 가는데요. 왜도 고구려처럼 거절을 합니다. 그래서 648년에 당으로 청병을 요청 하러 가게 됩니다. 김춘추가 만난 인물은 당태종입니다. 당태종은 고구려 정복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전에도 고구려를 정복하려 침공했지만 실패를 했는데요. 신라가 청병을 요청하며 한반도 지역을 다 정복하면 평양 이남은 신라가 가지고 나머지는 당이 가지기로 약속을 하고 병사를 보내줄 것을 약속합니다. 신라가 당에게 청병을 요청한 것은 처음은 아니고요 16년 동안 계속 요청하여 드디어 허락을 받은 것입니다.

 

삼국통일 의 과정 5. 김춘추 왕에 옹립되다.

654년 진덕여왕이 승하하고 그 다음 왕은 김춘추가 됩니다. 김춘추 나이 52세에 왕이 된 것인데요 태종무열왕 이라고 합니다. 여기까지 신라는 평안한 상태가 아니고요 백제와 고구려로부터 공격을 계속 받으며 위기 상황이었습니다.

 

삼국통일 의 과정 6. 나당 동맹 실현되다.

6603월 당이 군사 13만을 보내겠다는 연락이 신라에 옵니다. 당은 소정방 이라는 인물이 당 군사를 이끌었습니다. 배타고 왔는데요. 먼저 나당연합군은 백제를 공략하여 백제를 멸망시킵니다. 그 다음 나당연합군은 고구려를 공격하는데요. 고구려는 당시 연개소문은 죽고 연개소문 아들들이 왕자리를 두고 싸움이 나 내분이 심한상황이었습니다. 이 상황에서 나당연합군의 공격을 받고 고구려는 668년 힘없이 멸망합니다.

 

삼국통일 의 과정 7. 당 야욕을 드러내다.

고구려와 백제를 멸망시킨 당나라는 고구려 지역과 백제 지역을 통치하려는 야욕뿐만 아니라 신라도 통치하려는 야욕을 보입니다. 당시 김춘추는 661년에 죽고, 김유신은 673년에 죽습니다. 그리고 김춘추의 아들 김법민이 문무왕으로 재위하고 있었습니다. 당은 신라왕과 백제왕 아들을 동급으로 취급하는 등 신라를 멸시하였습니다. 당은 고구려지역에 안동도호부, 백제지역에 웅진도독부, 신라지역에 계림도독부를 만들어 전부 자기네가 통치하려 했습니다.


 

삼국통일 의 과정 8. 문무왕 당에 반격을 하다

문무왕은 나당연합이 같이 군사적 활동을 할 때부터 당나라군에게 멸시를 많이 받았지만 꾹 참고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하지만 고구려와 백제를 멸망하고 당은 평양이남 지역을 주겠다는 약속은 안 지키고, 신라마저 자기네가 통치하려고 하여 먼저 당에게 선제공격을 합니다. 처음엔 신라가 많이 이기지만 어느 순간부터 당 군사력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느낍니다.

 

삼국통일 의 과정 9. 신라 고구려군 연합하다

당시 신라 혼자만으로는 당을 물리치기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신라 문무왕은 당에게 거짓으로 잘못했다며 편지와 금은보화를 보냅니다. 시간을 벌기 위해 그런 것입니다. 그러면서 성벽을 건설하고, 전술을 개발하고, 무기를 만드는 등 전쟁할 준비를 하였습니다. 그 때 고구려 왕족 안승이라는 사람이 문무왕을 찾아와 당 때문에 고구려 민들이 못살겠다고 같이 협력하여 당을 공격했으면 좋겠다고 찾아옵니다. 문무왕은 이를 받아들이고 신라는 설오유 라는 장수가, 고구려군은 고연무라는 장수가 선봉이 되어 나당전쟁을 다시 본격적으로 합니다.

 

삼국통일 의 과정 10. 신라 고구려군 당에게 승리하다.

신라군은 675929일 매소성 전투에서는 3만으로 20만 당군을 물리치는 등 나당전쟁에서 계속 승리하여 결국 당을 완전히 물리칩니다. 676년 기벌포 전투 승리를 끝으로 당은 완전히 철수합니다.

 

문무왕은 이후 동해에 묻혀 나라를 계속 지키는 용이 되겠다고 유언을 남기고 실제로 그렇게 묻혔습니다.

 

아래는 문무왕의 유언입니다. “나는 어지러운 시대에 태어나 평생을 전쟁 속에 살았다. 배반하는 자는 정벌하고 협조하는 무리와는 손을 잡았다. 그리하여 마침내 백제와 고구려를 평정하고 먼 곳과 가까운 곳을 모두 평안하게 하였다, 살아남은 자와 죽은 자에게 공평하게 상을 주었고 칼과 창을 녹여 농기구를 만들며 세금은 가벼이 하여 어진 백성들의 근심을 거두어주었다. 예나 지금이나 죽고 나면 이름만 남을 뿐 홀연히 죽음의 어둠 속에서 들어간다 한들 어찌 여한을 품겠는가.”

 

신라는 삼국을 통일하고 고구려 유민과 백제 유민을 피지배계층이 아니라 동등한 백성으로 대해 주었다고 합니다.

 

이상 삼국통일 의 과정 에 대한 포스팅을 하였습니다. 문무왕 같은 뛰어난 왕이 아니었으면 저 때 중국으로 편입될 뻔했습니다. 전 삼국통일 한 것보다, 당을 물리쳐준 문무왕이 너무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